미적분(Calculus)이 어렵게 느껴지는 이유

쉽게 생각해 보면 아래 수직선에서 자연수 정수 유리수는 항상 그 사이에 새로운 숫자를 생각할 수 있다. 빈틈이 있는 것이다. 그런데 Δ의 간격으로 나누고 Δ →0으로 보낸다고 생각해보자. 1과 2 사이에는 1/2 다시 1과 1/2사이에는 1/4처럼 무한히 중간에 숫자를 끼워 넣을 수 있지만 Δ →0으로 보낸다는 것은 0 < e < Δ와 같은 e는 없다는 것이다.

--

--

--

Founder & Chief Visionary Officer Startup Central, Serial Entrepreneur, Entrepreneurial Philosopher, MS in Software Engineering

Love podcasts or audiobooks? Learn on the go with our new app.

Get the Medium app

A button that says 'Download on the App Store', and if clicked it will lead you to the iOS App store
A button that says 'Get it on, Google Play', and if clicked it will lead you to the Google Play store
no name

no name

Founder & Chief Visionary Officer Startup Central, Serial Entrepreneur, Entrepreneurial Philosopher, MS in Software Engineering

More from Medium

Normalizing Transformatons

Traipse around with Trophies

BREAKING NEWS: Gabriel Weinberg, CEO of DuckDuckGo, dies at age 43

Running a Motion Design Agency for a Month — Week 1 Upd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