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은 기술 -> 데이타 + 플렛폼 -> 서비스

멍청한 정치인들과 관료들. 그리고 거기에 편승해서 먹고사는 학자들 교수들 산업계 인사들이 4차 산업혁명이 어쩌고 저쩌고 그리고 인공지능 산업을 키우겠다고 또 나선다.

그러면 인공지능은 무엇이 중요할까?

  1. 기술
  2. 인공지능 기술은 연금술과 화학의 중간정도이다. 완전히 이론이 적립되지 않은 이것저것 시도해보다 하나둘씩 문제를 해결해가는 과정이다. 그리고 그렇게 발견한 기술은 그렇게 학문적인 난이도가 높지 않다. 누구나 금방 따라할 수 있다.

2. 데이타

데이타가 깡패다. 무조건 데이타를 많이 확보한 사람 기업 국가가 유리하다. (여기에 또 어줍잔은 이론으로 토를 다는 사람이 없기를 바란다.)

3. 플렛폼

인공지능은 엄청나게 큰 데이타와 그것을 학습시킬 수 있는 소프트웨어 하드웨어가 필요하다. GPT-3 같은 경우에는 수백억정도 하드웨어가 사용되었다. 그래도 대기업들이나 정부에게는 큰 금액이 아니다.

4. 서비스

결국 기술 데이타 플렛폼이 만들어지면 누가 서비스 잘 만들어서 시장을 선점하느냐가 가장 중요하다. 예를들어 페이스북의 기술을 다 안다고 가정하자 그러면 거기에 몇백억 지원한다고 한국형 페이스북 만들 수 있나? 소프트웨어 플렛폼 서비스는 이제 국경이 없다. 과거처럼 국산 자동차 만들어서 애국심 마케팅 하던 시대가 아니다.

그러면 어떤 전략을 가지고 대한민국이 인공지능 산업에 접근해야 할까? 멍청이들말고 제대로 된 전략을 가지고 접근하는 기업만 살아남을 것이다.

Founder & Chief Visionary Officer Startup Central, Serial Entrepreneur, Entrepreneurial Philosopher, MS in Software Engineering

Founder & Chief Visionary Officer Startup Central, Serial Entrepreneur, Entrepreneurial Philosopher, MS in Software Engineering